인천 소래습지생태공원과 소래포구


 " 안개낀 소래습지의 일출과 소래포구의 소소한 풍경들 "

 

2014.06.29, Incheon
16 Photos
ⓒ wonhaeng.com, photographed by BayZer™

 

 

 

 

 

몇일동안 소나기가 지나가면서 흐린아침을 보여주더니 이날은 살짝 낀 안개 넘어로 아침해가 떠오른다.

 

 

 

 

 

 

 

 

 

 

 

 

 

 

 

 

 

 

 

 

 

 

 

 

 

 

 

 

 

 

 

 

 

 

 

 

 

 

 

 

 

 

 

 

 

 

 

 

 

 

 

 

 

 

 

 

 

 

 

 

 

 

 

 

 

 

 

 

 

 

 

 

 

 

 

 

 

 

 

 

여행으로의 즐거운 초대장.. 원행닷컴

즐거운 원행이 시작됩니다.

 

 

 

 

 

 

Posted by BayZer™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인천 소래습지생태공원

 

 " 안개가 드리우면 몽환의 아침이 밝아온다 " 
 
October 20, 2013, InCheon
25 Photos
ⓒ wonhaeng.com, photographed by BayZer™

 

 

 

 

 

 

아마도 제일 많이 가는곳중 한곳이 바로 소래인 것 같다. 3기의 빨간풍차로 유명한 이곳은 해뜨기 전부터 안개가 낮게 깔리는 몽환적인 풍경을 담으려고 사진가들이 모여든다.
매번 출사때마다 안개 낀 풍경을 담을 수 있는건 아니다. 그렇게 많이 갔었어도 낮은 안개를 볼수가 없었는데 운좋게도 이번엔 재대로 날을 잡은 것 같다. 하필이면 늦잠을 자고 뒤늦게 도착한날..
해가 떠오르면 안개는 서서히 그러다가 순식간에 사라진다. 안개가 사라지면 사진가들도 사라지고, 요란하게 들리던 셔터소리도 잠잠해진다. 그제서야 이름모를 물새들의 울음소리가 들려온다.

 

 

 

 

 

 

 

 

 

 

 

 

 

 

 

 

 

 

 

 

 

 

 

 

 

 

 

 

 

 

 

 

 

 

 

 

 

 

 

 

 

 

 

 

 

 

 

 

 

 

 

 

 

 

 

 

 

 

 

 

 

 

 

 

 

 

 

 

 

 

 

 

 

 

 

 

 

 

 

 

 

 

 

 

 

 

 

 

 

 

 

 

 

 

 

 

 

 

 

 

 

 

 

 

 

 

 

 

 

 

 

 

 

 

 

 

 

 

 

 

 

 

 

 

 

 

여행으로의 즐거운 초대장.. 원행닷컴

즐거운 원행이 시작됩니다.

 

 

 

 

 

'원행갤러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만항재 설경  (0) 2014.01.03
용인 에버랜드 로맨틱 일루미네이션  (0) 2013.12.22
인천 소래습지생태공원  (0) 2013.12.16
인제 원대리 속삭이는 자작나무숲  (0) 2013.12.08
인천대공원  (0) 2013.11.24
춘천 남이섬  (0) 2013.11.24
Posted by BayZer™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이곳은 일본사람들이 염전을 만든 후 '96년까지 소금을 만들었던 곳이다.

염전 너머로 하루에 2번씩 바닷물이 들어와 갯벌을 이루던 지역으로,

생산되는 소금을 나르기 위하여 배가 들어왔던 곳이라고 한다.

(출처: 동부공원사업소)

 

 

 

 

 

습지내에 설치된 3동의 풍차가 멋스러운 곳..

일출을 담기위해 사진가들이 많이 찾는곳이다.

 

 

 

 

 

 

 

 

 

 

 

 

 

 

 

 

 

 

 

 

 

 

 

 

 

 

 

 

 

 

 

 

 

 

 

 

 

 

 

 

 

 

 

 

 

 

 

 

 

 

 

 

 

 

 

 

 

 

 

 

 

 

 

 

 

 

 

 

 

 

 

 

 

 

 

 

 

 

 

 

 

 

 

 

 

 

 

 

 

 

 

 

 

 

 

 

 

 

 

 

 

 

 

 

 

 

 

 

 

 

 

 

 

 

 

 

 

 

 

 

 

 

 

 

 

 

 

 

 

 

 

 

 

 

 

 

 

 

 

 

 

 

 

Posted by BayZer™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이곳은 일본사람들이 염전을 만든 후 '96년까지 소금을 만들었던 곳이다.

염전 너머로 하루에 2번씩 바닷물이 들어와 갯벌을 이루던 지역으로,

생산되는 소금을 나르기 위하여 배가 들어왔던 곳이라고 한다.

(출처: 동부공원사업소)

 

 

 

 

 

 

 

 

 

 

 

 

 

 

 

 

 

 

 

 

 

 

 

 

 

 

 

 

 

 

 

 

 

 

 

 

 

 

 

 

 

 

 

 

 

 

 

 

 

 

 

 

 

 

 

 

 

 

 

 

 

 

 

 

 

 

 

 

 

 

 

 

 

 

 

 

 

 

 

 

 

 

 

 

 

 

 

 

 

 

 

 

 

 

 

 

 

 

 

 

 

 

 

 

 

 

 

 

 

 

 

 

 

 

 

 

 

 

 

 

 

 

 

 

 

 

 

 

Posted by BayZer™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78)
원행갤러리 (165)
원행이야기 (13)

최근에 받은 트랙백

달력

«   2020/0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