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교자들의 성지, 아산 공세리성당

 

 " 영화와 드라마를 통해 잘 알려진 아름다운 성당 "

2014.07.20, Yesan
20 Photos
ⓒ wonhaeng.com, photographed by BayZer™ 

 

 

 

 

 

120여년 역사를 지닌 유서 깊은 공세리 성지, 성당은 높은 언덕에 위치해 있으며, 수려한 자연 경관과 잘 어우러져 전국에서 가장 아름다운 성당이라는 명성을 얻었다.
이미 수많은 영화와 드라마를 통해서도 더 잘 알려져 있는 공세리 성당만의 독특하고 아름다운 경건한 매력을 느껴보자.

 

 

 

 

 

성당길을 따라 올라가면 정면에 성가정상이 보인다.
예수, 마리아, 요셉을 닮은 성가정을 이루기를 기원하는 곳이다.

 

 

 

 

 

성가정상 앞에서 기도하는 소녀상...

 

 

 

 

 

소녀상 측면으로 아름다운 능소화가 피어있다. 덩굴이 작아 몇송이밖에 없지만 그 아름다움을 느끼기에는 충분하다.

 

 

 

 

 

 

 

 

 

 

 

 

 

 

 

성가정상과 능소화

 

 

 

 

 

"천상에 모후시며 평화의 모후여 우리를 위하여 비르소서"
성모상 아래 반석에 새겨진 글이다.

 

 

 

 

 

팽나무와 성당의 풍경
이 나무는 수령 350년된 팽나무로 공세리 성당 문지기 나무로 불려진다.
성당에 들어서는 이들의 마음을 더욱 숙연하게 할 뿐 아니라 웅장하게 뻗은 나무 그늘에 잠시 머물러 있노라면 세속에 찌들고 지친 마음들이 차분하게 정화되고 새로워짐을 느낄 수 있다.

 

 

 

 

 

베네딕토 관 쪽에서 바라본 성당.
공세리 성당은 1890년 프랑스 외방선교회 파스키에 신부님에 의해 예산 간양골에서 시작되어 5년뒤 지금 이자리에 자리잡게 되었다고 한다.

 

 

 

 

 

십자가의 길
예수님의 수난과 죽음을 묵상하는 길로 예수님의 사형선고로 시작하여 십자가를 지고 가는 고난의 길과 운명후 묻히는 과정까지 모두 14처에 담아놓았다.

 

 

 

 

 

재판에서 사형선고를 받고 십자가의 길로 가게되는 예수 그리스도.

 

 

 

 

 

십자가를 메고 고난의 길을 걷는...

뒤에서 로마병사가 길을 제촉하고 있다.

 

 

 

 

 

십자가의 길을 가면서도 남겨진 자들을 위로하는 예수 그리스도...

 

 

 

 

 

십자가에 못 박힌 예수그리스도...
비록 신자는 아니지만 왠지 경건한 마음과 인간을 향한 큰 사랑이 느껴지는 길이다.
십자가의 길을 걷는 신도들도 예수님의 고난의 길을 가슴으로 받아들이고, 큰 감동을 얻고 돌아갈 것임이 분명하다.

 

 

 

 

 

십자가의 길을 한바퀴 돌면 다시 성가정상 앞으로 오게 된다.

 

 

 

 

 

성가정상 좌측 위쪽에 위치한 순교자묘지
1801 ~ 1873년 신유, 병인박해 때 이 지역에서 순교한 32위의 순교자들이 모셔진 곳이다. 경건하고 의미있는 곳이다.

 

 

 

 

 

켜져있는 초가 없어 하나 구입후 촛불도 밝혀두고...

 

 

 

 

내부의 엄숙한 모습

 

 

 

 

성당을 떠나면서 담은 성모상...

주차료 : 무료
입장료 : 없음

 

 

 

 

 

여행으로의 즐거운 초대장.. 원행닷컴

즐거운 원행이 시작됩니다.

 

 

 

 

Posted by BayZer™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78)
원행갤러리 (165)
원행이야기 (13)

최근에 받은 트랙백

달력

«   2020/04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