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례 산수유마을, 산수유로 노랗게 물든 산동 상위마을의 봄

2013. 3. 25. 02:13+ 카메라를 들고 떠나다/지역축제여행

 

산수유로 노랗게 물든 산동 상위마을의 봄 

 

전라남도 구례군 산동면 위안리 290
25 Photos

2013.03.23

ⓒWonHaeng.com, Photographed by BayZer™

 

 

 

 

산수유로 노랗게 물든 산동 상위마을의 봄

 

 

 

봄철이 되면 산수유나무의 샛노란 꽃들이 마치 뭉게구름 피어오르듯
산동 산수유마을을 물들인다.

 

 

산동 산수유 마을이란, 산수유를 재배하는 전남 구례군 산동면 위안리 일대
여러 자연마을을 총칭하는 것으로 상위마을, 하위마을, 현천마을이 산수유로 유명하다

 

 

봄이 오면 광양 매화와 함께 봄을 알리는 구례 산수유꽃
매년 봄이면 어김없이 찾아가리라 마음 먹었지만 멀다는 이유로 항상 포기하고 말았던 그곳..

 

 

이번에는 큰맘먹고 일정을 잡았다.
마침 산수유꽃이 이번주가 만개라는 기쁜소식을 듣고는 새벽 2시반에 구례로 출발..

 

 

 

6시반에 도착한 상위마을은 생각보다 쌀쌀했다.
예상대로 산수유꽃은 만개하여 마을 전체를 온통 노란 물감으로 물들여놓았다.

 

 

마을회관에서는 관광객이 많이 찾아올테니 주민들께서는 친절한 주차안내와
깨끗한 마을 이미지를 보여주자는 방송이 나온다.
이렇게 타 지역을 찾아온 나로서는 기분좋은 멘트가 아닐수 없다.

 

 

상위교에서 바라보는 상위마을의 풍경이 일품이다.
작은 계곡으로 흐르는 물줄기가 제법 세찼고, 그 주위에는 온통 노란 산수유꽃이 만발했다.

 

 

산수유 꽃이 만발한 모습을 제대로 보려면 상위마을로 가는 것이 좋다.
이른 아침이라 해가 나오지않아 빛은 없었지만 그래도 기분좋은 풍경이다.

 

 

일찍부터 서두른 사진가님들이 상위교 위에서 산수유꽃을 담고 있다.
어디를 둘러봐도 노란색 천지다.

 

 

계곡 옆으로는 이렇게 마을로 올라가는 길이 있다.

 

 

 

그리 평범해보이지 않는 산수유꽃
자연이 만든 명품 브로치를 보는듯하다.

 

 

이곳 산동에서 나는 산수유가 우리나라 산수유 열매 생산량의 67%를 차지한다고 하니
산수유나무가 얼마나 많은지 짐작이 가고도 남는다.

 

 

상위마을 전체를 돌아보는데는 그리 오래 걸리지 않는다.
집집마다 낮은 돌담을 쌓아 낯선 이방인의 기웃거림도 기꺼이 허락하는 곳.

 

 

오래된 산수유 나무들 만큼이나 이끼 낀 돌담길이 정겹기만 하다.

 

 

구례는 꽃이 피는 시기에 맞춰 산수유축제가 열리는데
이번에는 만개한 23일이 아닌 일주일 뒤에 시작된다고 한다.

2013년 구례 산수유꽃 축제
일정 : 2013.3.29(금) ~ 3.31(일)
장소 : 전남 구례군 산동면 지리산온천 관광지 일원

 

 

 

바람이 불면 부는대로 애기손짓마냥 살랑살랑 흔들리는 산수유꽃.

 

 

 

산수유 나무아래 마루에 앉아 계곡 물소리를 들으며 한껏 여유를 부려보고 싶었지만
일정이 빠듯해 한컷 담아낸걸로 만족하고 만다.

 

 

 

인위적으로 길을 낸것이 아니라 자연 그대로의 길..
관광객이 많아지면 밀고 깎고 새롭게 길을 내기 마련인데, 사람 손을 타지않은 듯한 모습에 더 정감이 간다.

 

 

밤새 달려온 피곤함도 잊은채 노란빛 수채화에 점점 매료되어 간다.

 

 

 

 

 

 

 

 

 

 

 

 

 

 

 

 

 

 

 

 

 

 

 

 

 

 

 

동행한 별란초님과 함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