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 임진각 제야행사

시베리아 날씨마냥 엄청 추웠던 2012년 마지막 밤..

축하공연을 하는 가수들도, 공연을 보러온 사람들도 모두 움츠려들게 하는 추위였지만

마음만은 다가올 새해를 맞이하는 따뜻함으로 가득한 밤이었습니다.

 

 

 

 

 

 

 

 

 

 

 

 

 

 

 

 

 

 

 

 

 

 

 

 

 

 

 

 

 

 

 

 

 

 

 

 

 

 

 

 

 

 

 

 

 

 

 

 

 

 

 

타종식에 앞서 11시40분부터 약 10분간 캠프 그리브스에서

평화와 통일을 상징하는 퍼포먼스가 펼쳐졌습니다.

LED 조명으로 치장한 '통일 순백나무' 점등식과 '우리의 소원은 통일'의

구슬픈 가락이 고요한 밤에 울려퍼집니다.

 

 

 

 

 

캠프 그리브스는 6·25전쟁 직후인 1953년 7월부터 50여년간 미군이 주둔했던 곳이라 하네요

통일 순백나무 옆으로 '통일'이란 선명한 문구가 점등되며

통일을 노래하는 구슬픈 가락도 절정에 달합니다.

 

 

 

 

 

 

 

 

 

 

카운트다운이 시작되고 1일 오전 0시..

김문수 경기지사, 윤화섭 경기도의회 의장, 박찬일 시의회의장, 이인재 파주시장,

경기도 홍보대사인 방송인 크리스티나와 배우 박해미 씨 등이 타종자로 나서

계사년(癸巳年) 새해를 알리는 제야의 종 타종식을 가졌습니다.

 

 

 

 

 

잠깐동안의 불꽃놀이도 하고..

 

 

 

 

 

드디어 2013년,, 한살을 더 먹는 순간이군요^^;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Posted by BayZer™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임진각 (Imjingak)

"철마는 달리고 싶다"라는 문구의 주인공인 경의선 장단역 증기기관차를 볼수 있다.
군수물자 운반을 위해 개성에서 평양으로 가던 도중 중공군의 개입으로

평양에 이르지 못하고 황해도 평산군 한포역에서 후진하여 장단역에 도착한후

파괴되고 말았다. 기관차에서 자라고 있던 뽕나무도 기차와 함께 옮겨와 이곳에
심어 놓았다고 하니 잊지 말고 살펴보자.


자유의 다리는 6.25전쟁 휴전후 남북 포로교환 당시 처음으로 전쟁포로
12,773명이 이 다리를 건너 귀환하였다 하여 "자유의 다리"라고 부르게 되었다.

 


 



 

 


 

 


 

 


 

 


 

 


 

 


 

 


 

 


 

 


 

 


 

 


 

 


 

 


 

 


 

 


 

 


 

 


 

 

 

 

 

'원행갤러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고려산 진달래축제  (1) 2012.04.29
인천대공원, 도심속에서의 즐거운 소풍_벚꽃  (5) 2012.04.25
임진각, 망향의 설움을 노래하다  (2) 2012.04.24
익숙한 또는 낯설은  (0) 2012.04.22
아침  (4) 2012.04.15
시화호 철탑  (0) 2012.04.10
Posted by BayZer™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2012.04.24 13:33
    음....<br>진짜 구상하나는 인정!!<br>나에게도 쏘스좀 주시구랴~~
    • 2012.04.25 00:56
      댓글 주소 수정/삭제
      쏘스라 할것도 없는데,,,

자유의다리

2012. 4. 6. 22:19

 

 


임진각 자유의 다리

 

 

 

 


'원행갤러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시화호 철탑  (0) 2012.04.10
시화호  (2) 2012.04.09
자유의다리  (0) 2012.04.06
추운 봄날  (0) 2012.04.04
기다리는..  (2) 2012.04.01
잡상의 휴식  (0) 2012.03.31
Posted by BayZer™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바람의 언덕

2011. 3. 5. 14:36

세상 소음 다 바람개비 소리만 같았으면..

 

 

 

 


'원행갤러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해가 지면  (2) 2011.03.12
몸으로 살다 갈 일이다  (2) 2011.03.08
바람의 언덕  (3) 2011.03.05
사람이 풍경일 때  (4) 2011.03.03
겨울의 노래  (2) 2011.03.02
눈내린 비둘기낭  (3) 2011.03.01
Posted by BayZer™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2011.03.07 16:25
    저기.....님아!!<br>나랑 비교되는 그림은 안올렸으면 하는 <br>작은 소망이 있네......ㅋㅋ<br>나의 실력(?)을 보고 싶은겐가??쩝~~~~~~~~~~~<br>~~~~~~~~~~~~~~~~~~~~~~~~~~~~~~~~<br>~~~~~~~~~~~~~~~~~~~~~~~~~~~~~~~~ㅎㅎㅎ
    • 2011.03.07 18:57
      댓글 주소 수정/삭제
      시선이 다를 뿐........별란초님 사진도 좋아요..ㅎㅎ~!!
  2. 2011.03.07 18:57
    내가 같이 바람과 도는 느낌입니다<br>하늘이 흐렸는데도 왜 청명한 느낌을 받죠?......~!!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78)
원행갤러리 (165)
원행이야기 (13)

최근에 받은 트랙백

달력

«   2020/04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