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 계사년 새해아침..

강원도 일부지역에서만 일출을 볼수있다하여 일찌감치 일출여행은 포기한채

아침에 눈내린 풍경이나 찍을까하고 찾아간 소래

 

 

 

 

 

8시 50분쯤에야 짙은 구름사이로 새아침의 첫해가 얼굴을 내밉니다.

 

 

 

 

 

일출 시간이 한참 지난 9시쯤에 잠깐본 해돋이긴 하지만..

 

 

 

 

 

주위의 구름덕분에 해가 이글거리는것 같아 보이네요.

지금 생각해보니 소원 비는것도 잊은채 찍었던것 같습니다.

이 장면을 끝으로 해는 다시 구름속으로 들어가버리고 맙니다.

 

 

 

 

 

하늘 전체를 뒤덮은 눈구름은 해의 위치마저 가늠하기 힘들게합니다

 

 

 

 

 

매번 가는곳이긴 하지만 눈내린 풍경은 이번이 처음이네요

 

 

 

 

 

설경을 담고있는 몇몇 사람이 눈에 띕니다. 

 

 

 

 

날씨도 날씨지만 새벽부터 엄청나게 내린 눈때문에

다들 움직이지 않으셨나봅니다. 아니,, 다들 동해로 일출보러 가신거겠지요.

 

 

 

 

 

아무도 밟지않은 순수의 길에 첫 발자국도 남겨봅니다.

 

 

 

 

 

이곳에 도착하면서 눈이 그쳐버려 조금은 아쉬웠지만

염화칼슘 덕분에 엉망이 되어버린 차와 도로를 보니

이제는 그만왔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마음마저 깨끗하게 만드는 새해 아침입니다..

 

 

 

 

 

얼어버린 갈대는 바람에 흔들리지도 않고,

 

 

 

 

 

키작은 억새는 눈의 무게때문에 고개가 저절로 숙여집니다.

 

 

 

 

 

평소에 자주보던 풍경이 이렇게 새롭게 보이는건

아마도 새해아침이라는 기분탓이겠지요..

 

 

 

 

 

소래생태공원의 명물 풍차도 꽁꽁 얼어버렸습니다.

 

 

 

 

 

2013년 새해아침

눈내린 소소한 풍경들로 한해를 다시 시작합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Posted by BayZer™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소래의 아침

2012. 2. 13. 21:10

빛 좋은 아침에..

 

 

 

 

'원행갤러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홀로사는 즐거움  (0) 2012.02.21
맴섬 일출  (4) 2012.02.20
소래의 아침  (2) 2012.02.13
바람이 우리를 데려다주겠지  (6) 2012.02.11
달집태우기  (0) 2012.02.07
때로는 쉬어가라  (2) 2012.02.05
Posted by BayZer™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2012.02.13 21:30
    용케..빛 좋은 아침에 가셨군요..<br><br>전 가끔 일찍 일어나도<br>저렇게 해가 둥그렇게 뜨는 것을 못 보는 걸 보니<br>덕을 쌓지 못했나봅니다..ㅎㅎ~!!
    • 2012.02.19 22:46
      댓글 주소 수정/삭제
      덕을 쌓았다면 지리산 천왕봉을 올랐겠죠~~<br>그냥 낮은곳으로 다니고 있답니다^^

나는 여행이라는 스승을 통해,
삶에 대해 더 낮아질 것을 배운다.
엎드려 고개를 숙이면 더 많은 것이 보이는 것이다.


 


지독하게 여행을 떠나고 싶어질 때는 언제나
더는 내가 나를 낮추고 있지 않을 때였고,
스스로 그 직립이 피로할 때였고,

 

피로함으로 인해 아무것도

보지못하고 있을 때였다.

오소희의 《바람이 우리를 데려다주겠지》중에서

 

 

 


 

'원행갤러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맴섬 일출  (4) 2012.02.20
소래의 아침  (2) 2012.02.13
바람이 우리를 데려다주겠지  (6) 2012.02.11
달집태우기  (0) 2012.02.07
때로는 쉬어가라  (2) 2012.02.05
만항재  (2) 2012.02.04
Posted by BayZer™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2012.02.11 17:42
    iso 1600,, 대보름밤 세팅을 그대로 사용하다니...<br>대략 난감..ㆀ
  2. 2012.02.13 00:17
    나 띠어놓고 좋은그림 많이건져 살림살이<br>나아지셨습니까?
    • 2012.02.13 17:30
      댓글 주소 수정/삭제
      새벽바람 맞으며 일출을 기다리는동안<br>당신은 술에 취해 이불안에 있었소,,,<br>출사계획 있을때는 알콜섭취를 자제하시는게 정신건강에도 도움이 될듯하오만...
    • 2012.02.13 19:23
      댓글 주소 수정/삭제
      출사계획을 하루전날 잡는 그런 개념없는<br>사람이 세상에 어디있단 말이오~?쯧쯧<br><br>이불안?<br>이불도 안주더이다...ㅠ.ㅠ
  3. 2012.02.13 21:28
    직립이 힘겨운 날..<br><br>저런 곳에 가서<br>저런 풍경을 보면..........많은 위로가 될 거 같습니다......~!!
    • 2012.02.19 22:46
      댓글 주소 수정/삭제
      감사합니다^^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78)
원행갤러리 (165)
원행이야기 (13)

최근에 받은 트랙백

달력

«   2020/0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